Mission


나에게도 주어지는 미션이 매일 같이 있습니다. 아브라함에게 주셨던 약속 ‘땅, 자손, 복’에 대한 약속을 우리와도 하셨습니다. 그런데 많은 교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듯 합니다. LA와 뉴욕 플러싱에도 한인교회들이 최근 2년동안 36%나 줄었다고 합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유럽에서는 멋진 교회 건물이 다른 용도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규모가 있는 한인 교회들도 고령화와 출석률 감소로 인해 앞으로 어떻게 돌파구를 찾아야 할 지 고민합니다. 선교에 힘써야 할 교회들이 위축되고 힘이 빠지는 이 상황에서 도대체 나에게 주신 복은 무엇일까? 물어 봅니다.


“하나님은 한 사람과 그 가족을 통해 땅의 모든 족속에게 복 주려고 그들을 택하셨다.”(존 스토트) 창세기 12장은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로 시작합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선교를 이어가시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뭐라고 약속 하실까요? 수 많은 종교가 가득한 뉴욕에서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단지 여러 신들중 하나인 기독교의 하나님이 아니라 오직 한 분이신 지금도 살아계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온 우주를 지으시고 아브라함 전부터 아담과 하와를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이심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온 인류의 하나님께서 나와 약속을 하신다니 생각만 해도 다시 가슴이 뜁니다.


여러분이 믿는 하나님은 누구입니까? 세상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저와 여러분을 통해 그 사랑의 선교를 이어가시는 하나님, 뉴욕에 살아가는 모든 족속이 복을 받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 미션을 이루어 가는 허브가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이르시되…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너를 통해 복을 받을 것이다” 말씀하십니다. 여러분이 바로 복 있는 사람임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김진우 목사

조회수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