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King Pleasure


장 미쉘 바스키아(Jean Michel Basquiat)의 미공개 작품들을 한데 모은, 전시회 <Jean-Michel Basquiat : King Pleasure>에 다녀왔다. 두 여동생이 기획한 이번 전시회는 흑인 예술가도 아닌 스타도 아닌 오빠 바스키아의 모습, 한 인간의 삶을 담았다. 어머니가 아들을 브룩클린 뮤지엄 주니어 멤버로 등록해 주면서 그는 언제든 다양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었다고 한다. 예술 학교에 다닌적도 없었고 학교에서 들었던 미술 과목은 낙제했다는 그의 그림은 지금 세상 수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하는 그림이 되었다.


-글/사진 김진우 목사


환하게 웃는 한 청년이 미술관 입구에서 날 맞이한다.



지구본을 든 사진은 세상에 살면서 세상을 다 그릴 수 있는 그의 자신감을 보았다.




한 아이가 낙서한 듯한 그림들을 보며 아이들의 시선과 표현에 더 민감한 어른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당시 캔버스를 살 여유가 없어 주변 나무 울타리, 공사장 파이프 등 다양한 소재에 그린 그림들은 오히려 그의 삶을 더 가까이 느낄 수 있었다.




왕관을 볼 때마다 그가 바라고 꿈꾸던 세상, 기쁨을 생각해 본다. 바스키아 그림의 지배적인 주제인 왕관을 보면서 내게 주신 기쁨을 다시 그려 본다.



조회수 5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