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라이벌


뉴욕은 야구 하면 메츠와 양키즈, 농구 하면 닉스와 넷츠, 미식축구 하면 자이언트와 제츠 빌스까지 팬들이 나뉘어 집니다. 보통 작은 도시들은 팀이 하나이기에 나뉠 일이 없는데 말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팀이 있는 것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지난 화요일 시티필드에서 뉴욕 양키즈와 메츠의 경기가 있었습니다. 1회에만 양팀이 2개씩 4개의 홈런을 치며 라이벌 팀 답게 뜨거운 대결을 펼쳤습니다.


메츠 경기장에 양키즈 모자를 쓰고 갔더니 메츠 팬들이 중얼거리는 묘한 긴장감을 느꼈습니다. 제가 미리 홈팀 팬들과의 불필요한 마찰을 상상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막상 경기가 시작하니 두 팀 팬들은 뉴욕의 하늘아래 열띤 응원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습니다. 서로를 향해 야유를 퍼 부으면서도 야구는 야구대로 즐겼습니다. 자리도 원하는 자리에 앉을 수 있고 양키즈 팬들도 시티필드의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함께 먹고 마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혼자 라디오를 들고 응원하는 할아버지의 포스는 하루 이틀 경기장에 나온 분이 아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날아오는 공을 주위에 건장한 청년들이 다 놓쳤는데 그 할아버지는 앉아 라디오를 듣다가 공이 옆구리에 꽂혔습니다. 힘 하나 들이지 않고 야구공을 받아내는 묘기도 연출 하셨습니다.



아내와 다른 팀을 응원하니 또 다른 재미가 있었습니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우리 둘 중 한명은 승리의 기쁨을 누리게 됩니다. 경기에 함께 하는 기쁨이 있고 승패를 넘어서는 감동도 있는 것입니다. 메츠와 양키즈는 라이벌 맞습니다. 두 팀이 나란히 이번 시즌 각 리그에서 1위를 달리는 것을 보니 요즘 야구를 사랑하는 뉴욕커들이 신날 수 밖에 없습니다. 상대를 적으로 생각하기 전에 같은 목적을 가진 라이벌이 된다면 멋진 승부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에 살면서 내가 살기위해 적을 만들진 말아야 합니다. 우린 이기고 지는 것 때문에 많은 것을 놓치며 살아갑니다. 이기기 위해 상대를 죽이기 보다는 함께 살아 멋진 승부로 기쁨을 누리는 경기들이 우리 삶 가운데 더 많아 지길 기대합니다.


Let’s Go Mets! Let’s Go Yankees!


-김진우 목사






조회수 7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작

USE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