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녀를 보았습니다

김진우 목사 안수식에 참여하며

지난 11일 김진우 담임목사님의 UMC 안수식이 있었습니다. 안수를 위해 십년이 넘는 기간동안의 수많은 인터뷰와 테스트 그리고 심리검사와 추천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안수위원회를 통해 수많은 심사와 훈련과정을 통과하고 난 후에야 비로소 Elder로서 인정받게 되는 것입니다. 어쩌면 의사 혹은 변호사와 같은 직업을 가진 분들의 노고만큼, 아니 그 이상을 퍼부어야 이룰 수 있는 굉장히 길고도 험한 고난의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팬더믹으로 한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큰 모임인 2023년 UMC연회가 열리고, 아름다운 성가와 퍼포먼스가 현장을 가득채웠습니다. 다양한 인종들이 함께 어우러지고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함께 기쁨으로 참여하는 연회의 느낌이 무척이나 따뜻하게 다가왔습니다. 그 곳을 가득채우는 음악은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훌륭한 몰입감을 선사해 주기도 했습니다. 모두 말씀을 전하시는 목사님과 무대를 채우는 분들에게 집중하고 있을 때에 문득 수많은 군중 속에 앉아서 유독 상기된 얼굴을 한 여성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 여성은 바로 김진우 목사님의 아내이신 임지윤 사모님이었습니다.

등을 의자에 붙이지도 못하며 연신 휴대폰 카메라를 들고 목사님을 찍는 모습을 보면서 남편에 대한 사랑과 지지가 느껴졌습니다. 그 눈빛은 자식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눈빛같았고 그 표정은 자랑스러운 친구를 바라보는 표정이었으며 그 모습은 진정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모습이었습니다. 차오르는 눈물을 애써 참으면서 서 있던 그녀의 모습을 보고 함께 눈물을 터뜨린 교인들이 벌겋게 달아오른 눈시울을 애써 감추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함께 목이 메어옴을 느꼈습니다.

함께 모인 교인들을 보면서 한 목사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김진우 목사의 목회가 성도들 보니 알 것 같아” 그 목사님 말씀의 정확한 뜻을 이야기 해 주시지는 않았지만, 저도 문득 우리 교인들을 보면서 목사님의 목회가 어떤 의미인지 알 것 같았습니다.그리고 김진우 목사님의 그 자신감과 영적인 에너지가 어디로부터 오는 것인 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녀를 보았습니다.

오랜시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희생하고 함께 나눠 지고있는 그 인생의 무게를 우리는 압니다. 안수식을 통해 영광스러운 자리에 서 계신 목사님도 자랑스럽지만, 그를 지지하고 사랑하며 늘 그 자리를 지키시는 사모님이 누구보다 아름답습니다.


-박창훈 집사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구독자

bottom of page